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치, 하은, 하림과 함께 조계사에 다녀왔습니다.
시청앞 분향소로 가고 싶었지만, 대기시간도 길고 무엇보다 망할놈의 견찰들이 물대포까지 대기시켜놓고 있대서 애들까지 데려갈 수가 없었습니다.

저녁 8시 30분에 안국역에서 수동씨를 만나서 같이 조계사로 갔습니다.
약 40분 정도 줄을 선 끝에, 국화꽃 한 송이 헌화하고 내려와서 사진 한 장 찍고, 게시판에 한 마디 남겼는데 뭐라고 썼는지 기억이 안납니다.

매점에 가서 굵은 양초 하나랑 향 한 갑을 사서 향로 옆에 두었습니다.

당신을 위해서 뭔가 더 해드리고 싶은데,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 당신께 너무 많은 신세를 졌습니다.
- 저희로 말미암아 당신께서 받은 고통이 너무 큽니다.
- 당신께서 받았을 고통을 헤아릴 수도 없습니다.

죄송하고, 그저 죄송합니다.

그래도 ...

살아주시지 그러셨어요 ...
Posted by 대악당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by 대악당
Candle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312)
마작 (218)
보드게임 (42)
Life (38)
영화 (2)
(2)
심심풀이 (9)

글 보관함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Statistics Graph
Total : 84,483
Today : 0 Yesterday : 0